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성전환 선수 나화린, 강원도민체전 경륜 여성부 우승

작성자 정보

  • 마스터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http://n.news.naver.com/article/001/0013980790?sid=102

성전환 여성으로서는 국내 최초로 공식 경기에 출전한 나화린(철원)이 논란 속에 우승을 차지했다.

나화린은 3일 오후 강원 양양군 사이클경기장에서 열린 제58회 강원도민체육대회 여자일반1부 경륜 경기에 출전, 강릉과 춘천 대표를 제치고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그는 출발부터 선두로 치고 나와 330m 트랙 3바퀴를 역주하며 줄곧 선두를 지켰다.
경기를 마친 뒤에는 행여나 본인의 출전으로 1등 기회를 놓쳤을지 모를 상대 선수들을 찾아가 사과의 뜻으로 음료를 건네기도 했다.

나화린은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많이 긴장했는데 온 힘으로 달린 것 같아 뿌듯하고 남은 두 경기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혹시 나의 출전으로 상대 선수들이 기권하면 어떡할까 하는 걱정에 긴장해 2시간밖에 못 잤다"고 말했다.

또 "8년 전 경기에 출전했을 때보다 여성부 기량이 높아져 예상보다 힘든 경기를 펼쳤다"며 "논란을 만들고자 출전을 결심했지만, 자전거를 타면서 운동 자체가 다시 즐거워졌고 모든 경기에 가장 높은 곳까지 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는 내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여자일반1부 스크래치 경기에 출전할 예정이다.
앞서 1일 나화린은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통해 성전환 여성으로서는 국내 최초의 공식 경기 출전 소식을 알렸다.
그는 "인생을 건 출전을 통해 차별이 아닌 구별을 얘기하고 싶었다"며 "남녀로 딱 잘라 정해진 출전 부문에 성소수자가 비집고 들어갈 틈을 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yangdoo@yna.co.kr
양지웅(yangdoo@yna.co.kr)

그는 "인생을 건 출전을 통해 차별이 아닌 구별을 얘기하고 싶었다"며 "남녀로 딱 잘라 정해진 출전 부문에 성소수자가 비집고 들어갈 틈을 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런 이유면 우승하고서 상포기 해^^

관련자료

댓글 0
커뮤니티 - 전체 0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
  • 번호%번호%
    %제목%
    댓글 %댓글카운트%
    등록자 %작성자이름%
    등록일 %작성시간%
    조회 %조회수%

    공지글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