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정유정, 안 잡혔다면 피해자 행세하며 살해女 집에서 살았을 것”

작성자 정보

  • 마스터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http://v.daum.net/v/20230606105400053
그는 “정유정이 피해자의 물건인 휴대폰이나 주민등록증을 챙겼다. 피해자가 혼자 사는 여자였고, 지금은 일단 집이 빈 상태였다”며 “아마 검거되지 않았으면 (정유정이) 그 피해자인 양 일정 부분 그 집에서 생활했을 가능성은 얼마든지 있다”고 주장했다.

이런 판단의 근거로 정유정이 평상시에 동경하던 그런 대상을 굳이 찾아서 피해자로 물색을 했다는 점을 들었다.

이 교수는 “이 사람(정유정)이 선택한 피해자는 영어 선생님, 그것도 일류대를 나온 영어 선생님이었다”며 “그것은 어쩌면 자기가 되고 싶었던 모습일 수도 있기에 동경의 대상을 피해자로 선택을 했고 그 사람을 마지막까지 기망하기 위해서 교복까지 중고로 사다가 입고 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교복은 여러 가지로 불편함을 유발하는 의복이다. 혈흔 같은 게 쉽게 묻기도 하고. 어떻게 보면 유용하지 않은 선택을 한 것은 이 사람의 욕구와 상당히 밀접히 연관성이 있을 것”이라며 “평소 피해자와 같은 상대를 동경했기에 잡히지 않았다며 그 사람 행세를 하면서 그 집에서 살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정씨는 부산에서 과외 앱을 통해 만난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했다. 중고로 구입한 교복을 입고 지난달 26일 오후 5시40분쯤 피해자의 집을 찾아가 범행을 저지른 뒤 피해자의 옷으로 갈아입고 나왔다.

관련자료

댓글 0
커뮤니티 - 전체 0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
  • 번호%번호%
    %제목%
    댓글 %댓글카운트%
    등록자 %작성자이름%
    등록일 %작성시간%
    조회 %조회수%

    공지글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