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일/번]수치의 탈의실 3부,4부

작성자 정보

  • 마스터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겨우 한번 올려 놓고 넘 오랜만에 온 것 같네요.

사실은 끝까지 번역 하구 연참 이라는 걸 해보려구 했는데

오늘 오니까 어떤 분이 메일을 주셨더라구요.

지금 6부 번역중이구요 이번에 올리는 것은 3부, 4부 입니다.

총 7부니까 앞으로 두번 더 올리면 끝나겠군요.

그럼 즐독 하십시오.

----------------------------------------------------------------
3장.

「네, OK. 이 사이즈라면···」

 신고는 선반으로부터 ○△중학의 여학생용의 블라우스와 스커트를 꺼낸다.

「아마 이게 맞을 것 같지만 만약을 위해 시착해 줘.」

「네」

부끄러운 속옷 차림의 모습을 숨길 수 있기 때문에, 조직은 서둘러 새로운 블라우스와 스커트를 입
는다. 아무런 특징도 없는 평범한 디자인의 교복이지만, 학교에서 모두와 같은 옷을 입고 있을 거라
고 생각하면 왠지 기뻤다.

「응, 딱 좋군.」
신고가 말을 건다.

「네」

다 끝나서 기쁜 듯한 소리로 조직이 대답한다.

「자, 다음은 체육복의 시착을 받아야 합니다.」

신고는 당연하다는 듯이 한쪽의 선반으로부터 새하얀 셔츠와 감색의 핫 팬츠를 꺼낸다.

「네? 저.. 체육복도입니까? M사이즈로 괜찮다고 생각합니다만...」
표준적인 체형 보다 약간 갸녀린 체구의 조직은, 지금까지 M사이즈로 신체에 맞지 않았던 체육복이
없었다.

「최근, 사이즈의 기준이 여러 가지 바뀌고 있어. 또 금년부터 제조원이 바뀌어, 사이즈가 맞지 않는
다고 불평하는 학생이 상당히 많고.. 그것을 방지하기 때문에이니까, 이해해줘.」

신고는 대답을 듣지도 않고 억지로 체육복을 건네주었다.

「아...네」

신고가 그렇게 말하니 조직도 어쩔 수 없다. 조직은 다시 블라우스와 스커트를 벗어 속옷 모습이 되
었다. 신고는 그 모습을 가만히 응시하고 있다.
(아···그렇게 보지 말아줘···)
조금 전까지 같은 속옷 차림으로 치수를 재고 있었다고는 하지만 이 나이의 소녀에게 속옷 차림의
모습은 역시 부끄럽다. 우선 셔츠를 입으니 조금 작은 생각이 들었다. 조직에게는 거의 M사이즈를 입
어도 꽤 여유가 있지만 이 셔츠는 딱 신체에 붙을 정도로 작다. 옷자락도 엉덩이를 가려주기는커녕
허리까지 밖에 미치지 못했다.

「저기...좀 작은데요...」

「아, 그래? 일단 핫 팬츠도 입어 봐 줘.」

신고는 어디까지나 사무적으로 보이도록 말했다. 작은 게 당연하다. 신고는 조직이 말했던 M사이즈
보다 2사이즈나 작은 것을 건네주었던 것이다.

「아, 네...」

조직은 핫 팬츠를 손에 들었다. 하지만 이것도 작다고 생각한다. 전에 다니던 학교의 핫 팬츠와 비
교해 볼 때 분명하게 작은 것이다.

「이것도 작다고 생각합니다만...」

「입어 보지 않으면 모르지. 그럼 빨리 해 줘.」
조직은 어쩔 수 없이 핫 팬츠에 다리에 핫 팬츠를 걸었다. 무릎까지는 어떻게 올릴 수 있었지만 더
이상은 힘들다. 조직은 최대한 힘을 써서 억지로 끌어올렸다.
(역시 작아...)
그다지 크지 않은 조직의 엉덩이에도 그 핫 팬츠는 너무 작았다. 핫 팬츠의 고무줄 때문에 아플 지
경이다.

「저기...시 작은데요...」

「어디 보자.. 어디가 작아?」
신고는 조직에게 다가와, 조직의 신체를 빤히 바라본다.

「글쎄요...」

신고는 정면에서 셔츠위로 조직의 몸을 더듬으며 확인하는 시늉을 한다. 작은 셔츠는 조직의 체형을
그대로 나타내며 신체에 붙어있다. 매우 작다. 조직의 가슴을 덮고 있는 브래지어의 선이 확실히 드
러나고 있다.

「그럼, 핫 팬츠는 어떨까 ...」

신고는 의도적인 것처럼 주저앉아 조직의 핫 팬츠를 뒤에서 바라본다. 신고는 가게에서 제일 작은
핫 팬츠를 건네주었던 것이다. 하지만 핫 팬츠를 입은 조직의 모습은 신고의 예상을 한참이나 넘어서
있다. 핫 팬츠의 선을 따라서 흰 팬티가 삐져 나오고 있고 특히 엉덩이의 균열이 명확하게 드러난다.

「어느 정도 작을까···」

신고는 손을 뻗어, 핫 팬츠의 옷자락에 손가락을 걸어 넣고 고무가 조여진 정도를 확인 하는 듯 핫
팬츠의 고무줄을 튕긴다.

「꺄!」

엉겁결에 조직이 소리를 지른다. 신고는 그 소리를 무시하고, 손가락을 천천히 내려 조직의 비너스
바로 위의 고무를 튕긴다.

「아, 그...」

조직이 신음 소리를 낸다.

「이 체육복, 처음에는 작은 것 같지만 사용하다 보면 딱 좋게 맞는 경우도 있어. 조금 움직여 봐 줄
까?」

「네... 하지만 움직인다고 해도...」
 
조직은 당황하고 있다.

「자, 그대로 제자리에서 좀 달려 봐.」

「아, 네...」

순진한 14세의 조직은 의심하는 것을 전혀 모른다. 신고가 말하는 것을 곧이 곧대로 믿고 다리를 들
어 올린다.
(아... 도저히 못 견디겠어..)
조직이 제자리에서 달리는 사이, 핫 팬츠의 침투가 한층 더 진행되어, 마치 T백과 같은 상태가 되어
있다. 조여진 핫팬츠에 팬티도 딸려 들어가 엉덩이의 대부분이 노출되어 있다.

「무릎을 좀 더 굽혀 봐.」

신고가 요구하자, 조직은 무릎을 구부려 앉았다 일어서기를 반복했다. 엉덩이를 쑥 내밀때의 T백 모
습이 중학교 2학년이라고는 생각되지 않을 정도로 야하다.

「어때? 조금은 편해졌어?」

「네...그것이...역시 힘든데요...」

조직은 늘어날 리가 없다는 것은 생각지 않고 정직하게 대답했다.

「그래...역시 사이즈가 맞지 않는군. 그럼 이것을 입어 봐.」

신고는 다른 체육복을 꺼내 건네준다. 이것은 확실한 M사이즈다. 조직은 지금 입고 있는 작은 사이
즈의 핫 팬츠를 벗으려고 한다.
(이런... 너무 작아서 벗겨지지가 않아...)
핫 팬츠에 손가락을 걸어 핫 팬츠를 끌어 내리려고 했지만, 엉덩이를 꽉 조이고 있는 핫 팬츠는 벗
겨질 생각을 하지 않는다.
조급해진 조직은 있는 있는 힘껏 핫 팬츠를 끌어내린다.

「아!!」

한번에 핫 팬츠를 억지로 끌어내려서, 그 밑에 있던 팬티마저도 한꺼번에 벗겨져 버린 것이다.

「꺄아! 보지 마세요!」

전혀 생각하지 못한 사태에 소리를 지르는 조직에는 아랑곳 하지 않고 신고는 조직의 희미한 음모를
응시한다. 비밀스러운 곳을 숨기기 위해서 조직은 재빨리 뒤돌아 선다. 음모는 숨길 수 있었지만, 반
대쪽의 작은 엉덩이는 신고에게 확실히 들여다 보인다.
(힘들어서 다시 입을 수가 없어..)
사랑스러운 엉덩이를 가리기 위해 어떻게든 핫 팬츠와 팬티를 다시 끌어올리려고 하지만, 이미 얽혀
버린 핫 팬츠와 팬티를 끌어 올리는 것은 불가능 하다. 신고는 조직에 가까이 다가가서 말한다.

「힘들어서 벗겨지지 않는거야? 도와줄게.」

그리고는 핫 팬츠 위에 손가락을 걸고 발목까지 내려 버린다.

「꺄아! 안돼요!」

전혀 생각치 못한 신고의 행위에 외친다. 눈에서 눈물이 뚝 뚝 떨어진다.

「응? 왜, 너무 꽉 조여서 벗겨지지 않지?」

무슨 말인지 모르는 말을 하고서, 신고는 억지로 핫 팬츠를 벗게 해 버린다. 말려버린 핫 팬츠 안에
는 당연히 조직의 팬티가 얽혀 있다.

「어서, 돌려줘!」
알몸의 하반신을 조금이라도 더 숨기기 위해, 조직은 신고에게서 등을 돌려 주저 앉으며 말한다. 엉
덩이는 실오라기 하나 걸쳐지지 않은 채로 드러나 있다.

「아, 팬티도 벗겨졌구나. 미리 알지 못해서 미안해.」

핫 팬츠로부터 다시 조직의 팬티를 꺼내면서 신고는 사과한다. 그러면서도, 등을 돌리고 있는 조직
이 모르게 그 팬티를 차분히 관찰한다.
(후후후...이것이 중학교 2학년생의 속옷이구나...)
신고는 아직도 온기가 남아있는 조직의 팬티를 만끽한다.

「아.. 제발 돌려 줘..」
 
낯선 남자의 앞에서 팬티까지도 벗겨져, 조직은 눈에서는 눈물이 줄줄 흐른다.

----------------------------------------------------------------4장.

「뭐 상관 없잖아. 어차피 스쿨 수영복을 입어 보아야 하기 때문에 벗는 수고를 줄인 것이라고 생각
해.」
 
신고가 한 믿을 수 없는 말에 조직은 놀란다.

「네에? 수영복이라니...」

「어라? 스쿨 수영복은 필요 없는 거야? 확실히 ○△중학에서는 9월까지의 체육 수업이 수영이라고
들었는데?」
 
신고 자신이 ○△중학 출신이므로 2학년의 체육 수업이 수영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 조직도 그 것
은 담임 선생님으로부터 들은 적이 있다.

「아니요 그게 아니고...수영복까지 입어 보아야 합니까?」

「수영 수업이 있다면 그래야 겠지. 실제로 지금, 체육복은 너의 사이즈보다 작았었잖아. 수영복도
입어 보지 않으면 알 수 없어.」
 
조직은 그것이 당연하다는 듯이 말한다.

「그것은 그렇지만...」

조직으로서는 그 이상의 반론을 할 용기가 없다.

「자, 이것이야.」

신고는 조직에 수영복을 건네준다. 새하얀 수영 경기용의 수영복이다. 실제로는 ○△중학의 수영복
은 지정이 아니었다.

「자, 저쪽을 보고 있을 태니까 빨리 갈아 입어 줘.」
신고는 아까의 그 메모지가 놓여있던 책상의 의자에 앉아, 조직에 등을 돌린다.
(어쩔 수 없나...)
조직은 신고가 등을 돌리고 있는 것을 확인 한 뒤에 일어섰다. 물론 하반신에는 아무것도 걸치지 않
은 상태다. 체육복의 셔츠도 꽉 끼어서 벗기 어려웠지만, 어떻게든 벗겨진다. 수영복을 입기 위해서
는, 당연히 브래지어도 벗지 않으면 안 된다. 조직은 등에 손을 가져가 후크를 빼서 브래지어를 취한
다.
(후후후....귀여운 알몸이구나.)
신고는 거울로 조직을 바라 보고 있다. 벽 에 걸려 있는 작은 거울에 조직의 모습이 비친다. 그런
줄도 모르고, 조직은 건네받은 흰 수영복을 입으려 한다.

「그...후원자(여자들이 수영복 안에 입는 것, 이것을 뭐라고 하져??)도 필요 할 것 같은데요...」
 
조직이 조심조심 신고에게 말을 건다.

「아, 미안해요. 떨어지고 없네요. 내일 입하하기 때문에 오늘은 그냥 입어 줘요.」

신고는 시치미 떼고 말한다.
(아니.. 후원자도 없이 수영복을 입다니...그런...)
조직은 곤혹스럽지만, 신고가 그대로 입다물고 있어 아무것도 말할 수 없었다. 단념한 조직은, 한쪽
발을 올려 수영복을 입는다. 그리고 재빨리 반대쪽 다리도 마져 입는다. 그러던 순간, 조직은 이 수
영복도 사이즈가 작다는 생각이 든다. 곁눈질로 신고를 보았지만 의자에 기대어 앉은 채 미동도 하지
않고 있다. 체육복때도 그랬으므로 입어 보지 않고는 작다고 말할 용기가 나지 않는 조직이다.

「응···영차···」

억지로 수영복을 끌어올려 일단 그대로 들어나 있는 보지를 가린다. 이미 꽉 끼어 있었지만 가슴을
가리기 위해 무리하게 끌어 올린다.
(아..이것도 꽤 작아...)
어떻게든 입어 보지만, 신체를 단단히 조이고 있는 그 수영복은 확실히 작다.
(아, 후원자를 착용하지 않았었다.... 그렇지만, 별로 들어갈 틈이 없는 것 같다..)
조직은 보지와 가슴이 가려져 있는 것을 확인했다.

「저기..」

「응? 아 다 입었어? 돌아 봐도 돼??」

「아, 네... 하지만..」

신고가 돌아본다. 아직 어린 미소녀가, 새하얀 수영복을 입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확실히 사이즈가
작은 그 수영복은 조직의 신체에 딱 달라붙어 있다.

「어때? 사이즈는?」

「그게...···역시 조금 작다고 생각 합니다만..」

「그래? 뒤로 돌아 봐.」

조직은 신고의 말에 뒤로 돌아 선다. 조금전의 핫 팬츠와 마찬가지로, 조직의 작은 엉덩이가 삐져
나와 있다.

「이상한데...」

신고는 조직에 가까이 다가가서, 빤히 조직을 응시한다.

「음... 수영복이니까 물에 적셔 보면 분명히 알 수 있을 거에요.」

「네? 그래요?」

신고가 그렇게 말하자 조직은 전의 학교에서 사용했던 수영복도 물에 젖으니 조금 더 커졌었다는 생
각이 든다.

「하지만, 조금 전 체육복의 일도 있고...역시 확인하는 편이 좋겠다.」

「그 확인이라는 게...」

「그러니까, 정말로 물에 적셔 보면 되지요.」

「예? 저기, 그렇게 까지 해야 하나요...」

「사실, 이정도면 충분하겠지만 이 수영복이 불량품이라면 이 상표에 항의를 할 수 있어야 하니까..
부탁해요.」

「 그렇지만...」

어정쩡한 태도의 수락한다는 듯한 말에 조직은 더 곤란해졌다. 조직이 고민하고 있는 사이 억지로
입구쪽에서 안쪽의 집은으로 끌려간다.


----------------------------------------------------------------

관련자료

댓글 0
야한소설 - 전체 0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
  • 번호%번호%
    %제목%
    댓글 %댓글카운트%
    등록자 %작성자이름%
    등록일 %작성시간%
    조회 %조회수%

    공지글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