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지하철에서 만난 어느 유부녀

작성자 정보

  • 마스터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퇴근시간의 전철....시청앞에서 탔다.
무척이나 붐벼 발딛을 틈도 없다.
들어가면서 어느 여자의 아랫배에 나의 손이 닿았는데
이여자가 피할 생각을 하지 않는다.
여자들을 추행한 나의 경험으로보아서
여자는 엉덩이를 뒤에서 만지면 기분나빠하며 저항하는 율이 많다.
나는 직접법을 사용했는데......대부분의 여자들이 그대로 받아들이더라.
내가 즐겨 사용하는 방법은 여성의 앞부분.....아랫배와 불두덩을 만져주는 것이다.
이 방법을 사용하면 의외로 여자들이 쉽게.....
최소한 큰소리로 욕설을 한다던가 그런 일은 없다.
여자입장에서도 너무나 황당하게 허를 찔렸기 때문에......챙피해서 그냥 참는것 같았다.
뒤에서 엉덩이를 애무하는 방법은 남들에게 알려져도 여자가 부끄러울 여지가 없기 때문에
여자들이 저항할 확률이 높다.
그러나 전철안으로 들어가면서 밀리듯 슬그머니
여자의 앞부분.....아랫배.....불두덩을 쓰다듬듯 쓸어내려가서.......
기회가 닿으면 그 두두룩한 불두덩 아래까지 손가락을 밀어넣어 지긋하게 눌러주면
여자도 자극을 받는지 쉽게 눈을 감아버리더라.
특히 성경험이 많은 여자일수록 그런 공격에 약하다.
처음에는 불두덩을 감싸듯 부드럽게 눌러주다가 살짝 살짝 자극을 주고............
그런 감미로운 분위기에 여자도 쉽게 따라온다.
우선 손가락에 기를 모아서 여성의 성감대를 자극해줘야 한다.
지하철 성추행에 무슨놈의 기가 필요하냐고 할런지 모르지만 천만의 말씀이다.
손가락에 기를 넣어서............그래서 나는 주머니 난로라고 휴대하고 다니는 것이 있다.
라이타기름을 넣어서 데워주는 휴대용 주머니 난로말이다.
손을 따뜻하게 만들어서 그런 따뜻한 손으로 여성의 불두덩(씹두덩)을
부드럽고 따뜻하게 감싸잡고 지긋이 눌러주면 어느여자나 그대로 눈을 감고 벌려주더라.
나는 지하철에서 여자의 불두덩을 그런 방법으로 자극하여 지금까지 한번도 실패한 적이 없다.
첫번째 반응에서도.....
나는 여자의 외모를 보면서 어느정도 색녀인지를 감잡을 정도로 노련해졌다.
얼마전에는 시청앞에서 시작하여 영등포역까지 오면서 36살 유부녀를 계속 애무했고.......
영등포역에서 내려 잠간 이야기하고.............여관으로 들어가서 올라탔는데
이뇬이 엄청 소리를 지르고.......보짓물을 칠벅거리며 싸고 흘리는데......진짜 색녀더군!
그후로 일년가까이 연락을 주고 받으며 즐기다가 친구에게 돌렸는데........그녀석이 감탄하는 말을!
지남편하고는 이런 재미를 전혀 모르고 살았다나......
여자가 색을 알면 더 미치더군!

지하철에서 갈고 닦은 실력으로
엘리베이터 안에서 정말 어려운 분의 씹두덩을 은근하게 쓰다듬어줬더니.......내 손끝에 느낌이 오는데.......보지안쪽 살이 움씰움씰하며 얇은 겉옷까지 젖어 오더군!
그 이야기는 나중에.......... 다른곳에 올리겠슴다!
무슨 의미인지 아시겠져!
다른 곳에다 올리겠슴다!!!!!
이곳은 금기사항이라.....................후훗!

[이 게시물은 유튜브링크님에 의해 2021-12-13 15:20:58 경험담썰에서 이동 됨]

관련자료

댓글 0
야한소설 - 전체 0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
  • 번호%번호%
    %제목%
    댓글 %댓글카운트%
    등록자 %작성자이름%
    등록일 %작성시간%
    조회 %조회수%

    공지글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