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어느유부녀..

작성자 정보

  • 마스터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장소는 나이트클럽이었다. 나는 친구들을 보내고 혼자서 술을 더 청햇다. 홀에서 정신없이 춤을추고있는 그녀, 나에게 계속 추파를 던지고 있었기때문이다. 35세 가량의 그녀는 그저 평범한 주부의 모습이다. 하지만 무엇이 불만인지 혼자서 한테이블을 차지하고선 마시고 흔들고 마시고 흔들고를 계속하는 것이었다.
웨이터를 불러 그녀를 초청했다.그녀는 정말로 많이 취해있었다.자리에 앉자마자 나에게 머리를 기대며 "여보
나 사랑해?"라며 나에게 안겨왔다.황당했지만 싫지는 않았다.그리고는 내뺨에 키스를 했다.
나는 주위의 이목이 두려워 그녀에게 장소를 옮기자고 제의했다.그녀는 술을 더 먹자고 했다.
맥주 몇병을 더 마시고 우리는 연인처럼 팔짱을 끼고 가로등 희미한거리로 나왔다.어느쪽 골목길인지..그녀가
나를 덮쳤는지,아니면 내가 덮쳤는지,..키스를하고,유방을빨고,그녀는 한껏들떠있었다.나는 손을 그녀의 팬티속에 넣어보니 이미 그녀의 보지는흠뻑 젖어있었다.그녀는 스스로 나의 바지춤을 끄르며 "빨리빨리"라며 들뜬신음소리를 내고있었다.그녀는 나의 좆을 탐스럽게,게걸스럽게 빨아대었다.발기한 나의좆은 그녀의 입속에서
금방이라도 폭발할것같았다.내가뺄려고했지만 그녀는 더욱 "쭉쭉"빨아대며 두손으로 나의엉덩이를 바짝 잡아당겨 꼼짝없이 나의좆은 그녀의 입속의 포로가 되었다.이윽고 나는 더 참을수가 없어 그녀의 머리를 바짝 잡아다녀 그녀의입에 나의 좆물을 쌌다.그녀의 목 어느부분이 팽창하면서 나의 좆물이 그녀의식도로 내려가는것을 내 아랫도리의 감촉으로 느낄수있었다.
잠깐동안의 시간이 지난뒤 그녀는 내 좆을 풀어주었다.하지만 나는 아쉬움이 남았다.
그녀의 풍만한 두 유방을 움켜쥐고 ..키쓰를 하며, 시간관계상 또 쓹게여...


[이 게시물은 유튜브링크님에 의해 2021-12-13 15:20:58 경험담썰에서 이동 됨]

관련자료

댓글 0
야한소설 - 전체 0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
  • 번호%번호%
    %제목%
    댓글 %댓글카운트%
    등록자 %작성자이름%
    등록일 %작성시간%
    조회 %조회수%

    공지글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