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4대1일

작성자 정보

  • 마스터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어느날 술에 조금 취해서 한적한 길을 가고 있었는데
술기운에 잠깐 벤치에 앉자 바람을 쐬고 있는데
어디선가 남자  한명이 다가와 앉자
나에게 말을 걸어왔다
난 그날 정장 차림에  스타킹에 가터벨트랑 티 팬티을 입고 있었다
나의 실수다
그만 취해서 다리을 벌린것이 화건이 되었고
그 남자는 한잔 하자면서 날 꼬셔고
나도  싫치는 안아 따라 갔다
자기가 하는 가게 라면 한적한 테이블에 우린 앉자
마시기 시작했고
난 너무취해서 쓰러 졌는데
느낌이 이상해서  눈을 떠보니 그남자가 나의 음부을 빨고 있지 않은가
난 아 ~~~  하면서 안돼요 
했으나 이미 몸은 풀린 상태였고
그렇게 있는데 두명의 남자가 더 들어왔고
치마을 벗기고 브라자을 벗기더이
한남자가 입을로 자지을  밀어 넣었고
난 싫다고 말하면서 도 빨고 있었고 다른 한손은 이미 다른 남자의 지는지을
쥐고 흔들고 있었다
그러는 사이  또 한명이 들어와서 입속에 넣었다
포르노 배우 처럼난 두개의 자지을 입어 넣고 빨았다
보지을 한참 빨어주던  남자가 누윘고 난 그위에 앉자 움직이기 기 시작했고
잠시후 한 남자가  나의  구장에  밀어넣었고
난  짧은비명만 질렸고 금새 쾌락에 빠졌고 입에는 두개의 자지을 빨고 있었다
보지에 구장에 넣어든 두 사람이  사정을 할때쯤 가슴과 얼굴에 했고
입에 있던 두남자도 앞의 남자들과 같이 해주었다
아 다시  그날로 가보고 싶다
사실 난  새골이다
애널도 하노 남자의 정자도 먹는다
하고 싶다 지금

관련자료

댓글 0
야한소설 - 전체 0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
  • 번호%번호%
    %제목%
    댓글 %댓글카운트%
    등록자 %작성자이름%
    등록일 %작성시간%
    조회 %조회수%

    공지글


    알림 0